웨스턴디지털, 3D 낸드 UFS 첫 도입..."내년 UFS 대중화 시기 올 것"

2017.12.11by 김지혜 기자

UFS 2.1, eMMC 5.1 인터페이스 기반의 3D 낸드 EFD 솔루션
5G, AI로 인해 용량 커지고 빨라지는 데이터 최적화

웨스턴디지털이 처음으로 UFS 규격의 3D 낸드 임베디드 플래시 스토리지 솔루션을 선보였다. 데이터 중심의 애플리케이션과 차세대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11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64단 3D 낸드 기술이 적용된 UFS 규격의 ‘iNAND 8521 EFD’와 eMMC 규격의 ‘iNAND7550 EFD’를 공개했다.

5G 시대를 앞두고 모바일 디바이스 내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말 스마트폰 1대당 평균 스토리지 용량이 60기가바이트(GB)에 이를 것으로 봤다.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의 용량도 256GB에 이르렀다.

웨스턴디지털 이성배 상무는 “클라우드가 도입되면 엣지 디바이스의 데이터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는데 봤는데 실제로 그렇지 않았다”며 “엣지 데이터의 4%만이 클라우드로 이동하고 나머지 96%는 엣지에 남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엣지 디바이스에서 대용량을 구현하려면 향상된 3D 메모리 기술이 필요하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내놓은 아이낸드 8521 EFD는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모바일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UFS2.1 인터페이스와 웨스턴디지털의 5세대 스마트 SLC(Smart Single Level Cell) 기술이 적용됐다.

이전 모델인 아이낸드 7250에 비해 2배 이상의 빠른 500MB/s 순차쓰기 속도와 10배 이상의 빠른 45,000 IOPS 랜덤쓰기 속도를 제공한다. VR 게임 플레이와 HD 영화 다운로드도 보다 신속하게 처리 가능하다.

함께 선보인 아이낸드 7550 EFD는 최신 eMMC 51. 규격으로 순차쓰기 속도 최대 260MB/s, 랜덤읽기 속도 20,000 IOPS(초당 입출력 처리량), 랜덤쓰기 속도 15,000 IOPS를 제공한다. eMMC 기반의 제품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며 4세대 스마트SLC 기술이 적용됐다.

재키 바오 웨스턴디지털 임베디드/통합솔루션부문 제품마케팅 디렉터는 “웨스턴디지털은 수직적 통합 비즈니스 모델로 설계, 개발, 생산, 사후관리까지 하고 있다”며 “자체적으로 콘트롤러, 펌웨어까지 디자인해서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낸드 8521에 쓰인 스마트SLC 5세대도 이전 세대를 거쳐서 지속적으로 개발해왔다. 지금 시장에 나와있는 UFS 규격 제품들은 260MB/s 순차쓰기 속도인데, 우리는 500MB/s까지 낼 수 있다”며 “UFS에 투자를 하지만 기존의 eMMC에도 계속 투자하고 있다. UFS는 내년이 대중화 시기(티핑포인트)가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Related News

웨스턴디지털 “SD카드 용량 늘리고, 동영상 재생은 빠..

2017-10-31 오후 4:44:28

by 김자영 기자

웨스턴 디지털, 유엔 글로벌 펄스와 기후 대책 논하다

2017-11-14 오전 9:19:36

by 김지혜 기자

웨스턴디지털, 차세대 컴퓨팅 아키텍처로 전환 주도한다

2017-12-04 오전 10:55:17

by 김지혜 기자

Hot News

이통 3사, 아이폰8 정식 출시 행사 열어

2017-11-03 오전 10:26:08

by 김지혜 기자

서린씨앤아이, LED 튜닝 효과 가진 DDR4 클럭 시..

2017-11-03 오전 11:01:23

by 김지혜 기자

LG전자, 전면 광각 카메라 장착한 20만 원대 스마트..

2017-11-06 오전 10:54:23

by 김지혜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