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AR/MR
  • ETRI, 스마트폰으로 360도 VR콘텐츠 만드는 기술 개발

    2017.11.10by 김지혜 기자

    앱 하나로 여러 장의 영상을 붙여 콘텐츠로 만들어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을 사용해 고화질의 360도 VR(가상현실)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가상현실 솔루션 제공회사인 ㈜넥스트이온과 손잡고 모바일 환경에서 전용 하드웨어 없이 360도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유브이알(YouVR) 기술을 개발하여 상용화에 성공했다. 전용 앱을 다운로드 받아 활용이 가능하다. 그동안 360도 VR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멀티카메라 리그 여러 대의 카메라를 정밀하게 결합시키는 장치 와 같은 전용 하드웨어가 필요했다. 또한 여러 개의 카메라로 동시에 찍은 사진들을 연결하기 위한 스티칭(stitching) 소프트웨어 여러 장의 영상을 붙여(stitch) 연..

  • PTC 짐 헤플만 CEO “모든 조직에 증강현실(AR) 전략이 필요한 이유”

    2017.11.06by 김지혜 기자

    의사 결정, 물리적인 세상과 소통 방식 등 기업 간 경쟁 방식 변화 가져올 것 PTC는 자사의 짐 헤플만(Jim Heppelmann) CEO가 세계적인 경영 저널 ‘하버즈 비즈니스 리뷰(Harvard Business Review, HBR)’ 기고문을 통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기술이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과 산업 시장에 가져올 새로운 가치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짐 헤플만 PTC CEO는 앞서 마이클 포터 교수와 공동 저자로 스마트 커넥티드 제품이 경쟁과 기업 구도를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에 대한 내용을 주제로 2건의 글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기고한 바 있다. 이번 기고문에서는 연구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기업에서 AR을 적용하기 전 마련해야 할 ..

  • KT, 방글라데시에서 ICT 솔루션 교육

    2017.10.24by 김자영 기자

    KT-KOICA, 청년사업가 IT, 소셜마케팅 교육으로 전자상거래 사업 활성화 추진 현지 교사, 학생들에게는 기초 IT 교육, 드론·VR 등 IT 체험 교실 열어 KT는 KT그룹 IT서포터즈가 22~26일까지 방글라데시 기가 아일랜드인 모헤시칼리 섬에서 현지 청년사업가와 교사, 학생들에게 IT 교육을 한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 기가 아일랜드는 2016년 KT와 방글라데시 ICT 정부, 국제이주기구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올해 4월 출범했다. KT는 기가 인프라 기반의 ICT 솔루션을 제공해 교육, 의료, 농업 다양한 분야에서 이를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KT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 섬의 지역 활성화와 소득 증대를 위해 전자상거래 사업에 공동..

  • PTC, 새로운 기능 추가한 AR개발 플랫폼 버전업

    2017.10.24by 김지혜 기자

    모델 타깃, 그라운드 플레인, 퓨전 등 새로운 기능 추가 PTC는 자사의 AR 개발 플랫폼 뷰포리아(Vuforia)의 최신 버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공개된 ‘뷰포리아 7’에는 보다 다양한 유형의 오브젝트 및 환경에 디지털 컨텐츠를 적용시킬 수 있는 기능들이 추가되었으며, 다양한 휴대형 디바이스에서 AR 경험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뷰포리아는 전세계에서 가장 폭 넓게 사용되는 AR 개발 플랫폼으로, 스마트폰 및 태블릿, 웨어러블 스마트글래스 등에 설치된 4억 7500만여개의 AR 애플리케이션이 뷰포리아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특히 국내에서는 서커스에이알(circusAR)이 PTC 뷰포리아를 기반으로 증강 현실 앱과 자체R&D를 통한 플랫폼을 구현하여 다..

  • 한국전자전, "가상현실 시뮬레이션으로 교육 훈련과 실내 스포츠 한다"

    2017.10.17by 김자영 기자

    하반기 국내 최대 전자 박람회 한국전자전KES 2017 코엑스에서 열려 하반기 국내 최대 전자 박람회 한국전자전(KES)이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코엑스에서 열린다. 삼성, LG, 메르세데스벤츠가 대규모 부스를 열었고, 동양 미래대학교와 서울과학기술대, KETI, ETRI, 벤쳐기업협회 등이 참가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삼성전자 허브, 빅스비에 음성으로 명령하면 이마트에서 장을 볼 수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청소기, OLED TV, 스마트폰 등 각기 제품을 전시했다. 삼성은 빅스비 기능을 탑재한 냉장고를, LG는 스마트 싱큐 허브(SmartThinQ Hub)를 스마트홈을 연결하는 허브를 소개했다. LG는 스마트홈의 연장선으로 홈 뷰티 프라엘(Pra.L) 부스를 설치해 더마LE..

  • 엔비디아, '언제 어디서든 VR로 생생하게 협업해요'

    2017.10.12by 김자영 기자

    미래형 디자인랩 홀로데크 얼리액세스 공개 인공지능에 필요한 현실적 물리 현상 기반의 생생한 VR 협업 경험 제공 엔비디아가 뮌헨 (현지 시간) 10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는 ‘GTC 유럽(GTC Europe)’에서 지능형 가상현실(VR) 플랫폼인 엔비디아 홀로데크(NVIDIA Holodeck)의 얼리액세스를 일부 디자이너 및 개발자들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엔비디아 홀로데크는 전 세계 어디서든 디자이너, 개발자, 고객들이 협업을 돕는 플랫폼이다. 고객들은 물리적 시뮬레이션이 이루어지는 VR 환경에서 함께창작물을 살펴보고, 구축 및 검토할 수 있다. 작업자 간 모델 이해도를 높이고 실시간 검토 과정으로 일을 능률적으로 처리한다. 또한, 물리적 ..

  • VR 시장보다 커진다는 AR, 사업화 측면에서 주목받는 이유

    2017.10.11by 김지혜 기자

    커머스, 국방, 제조, 건축 등 AR 활용분야 많아 특정 영역의 데이터 수집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만들 수 있어 애플이 10주년을 맞아 새로 출시하는 아이폰X에서 선보이는 기술 중 눈여겨볼 것은 ‘안면 인식’이다. 이 기술은 3D센싱 모듈을 기반으로 하는 3D카메라 ‘트루뎁스카메라’ 시스템을 통해 구현된다. 깊이(Depth)를 측정하는 3D 카메라로 가능한 기술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증강현실(AR)’이다. 지난 6월 애플의 자사 개발자 회의 ‘WWDC 2017’에서 증강현실 플랫폼인 ‘ARkit’을 공개했다. 이어 IKEA와 협업을 통해 AR기술을 활용한 앱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

  • 삼성, 혼합 현실 헤드셋 '오디세이' 공개

    2017.10.10by 김자영 기자

    3.5형 듀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110도 시야각, AKG 헤드폰으로 뛰어난 몰입감 실시간 음성 대화가 가능한 내장 마이크, ‘6 자유도(6DOF)‘ 모션 컨트롤러 지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프리미엄 혼합 현실(MR)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Samsung HMD Odyssey)’를 공개했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10월 중 업데이트 되는 새로운 윈도우 10 OS를 지원하는 PC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해상도를 지원하는 3.5형 AMOLED 디스플레이 두 개를 탑재하고, 110도의 시야각을 제공하여 게임이나 360도 영상 콘텐츠를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특히, 하만의 프리미엄 오..

  • 장미빛 전망 국내 VR 시장, 기기 중심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2017.10.02by 김지혜 기자

    현재 시장, B2B 콘텐츠와 HMD 중심의 하드웨어 위주 VR방, 게임, 쇼핑 활용도 커, B2C 시장과 콘텐츠 중심으로 갈 것 “올해 본격적으로 VR 산업이 활성화되고 있지만, 아직 시작하는 단계에 있다” 국내 VR시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산업 생태계 조성과 인재 육성을 위해 지난 2015년에 창립된 한국 VR 협회의 정우철 국장은 “내수 시장은 한계가 있다. 글로벌로 나가야 할 때”라며 글로벌 얼라이언스를 통한 시장 확대를 강조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5년 동안 4050억 원을 지원하고 VR방과 테마파크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나섰다. 이에 국내 VR 시장은 어떻게 될까. 국내 시장에 대해 '전략과 실..

Top